민병원로고

  • >
  • >

MIN 건강 칼럼

게시판 뷰페이지
뷰페이지
제목 커피, 위암의 전조증상 ‘장상피화생’ 발생 위험 높인다
작성자명 전체관리자 등록일 2018-01-09 오후 5:44:39  [ 조회수 : 6 ]
첨부파일 -

 



 

 잘 마시면 항암 효과가 있다고 하여 주목을 받았던 커피가 반대로 장상피화생의 진단율 증가와 관련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종류와 관계없이 커피의 섭취량이 많아질수록 장상피화생의 진단율도 함께 증가했다.

 

 장상피화생이란 위축성 위염이 만성화되면서 위 점막에서 소화액을 분비하지 못하는 상황이 지속될 때 발생하며 소화액을 분비하지 못하는 위 세포를 대신해 장 세포가자리하게 되는 것을 말한다.

 

 

 

 9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2013년 지역 종합병원 건강증진센터에서 위내시경 검사를 받은 성인 881명의 설문조사에서 커피 섭취와 장상피화생 발병과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 서로 연관성이 있다는 것이 드러났다.

 

 

 

 연구 결과 하루에 1~2잔의 커피를 마시는 사람이 약 62%로 가장 많았으며 3~4잔을 마신다는 사람은 17.7%, 하루 4잔 이상 마신다는 사람의 비율은 10.1%이었으며 전혀 마시지 않는 사람은 10.2%였다.

 

 그 중 하루에 커피를 4잔 이상 마시는 사람의 장상피화생 진단율이 20.2%로 나타났다. 한 잔도 마시지 않는 사람의 장상피화생 진단율이 2.2%인 것과 비교해 10배가량 높다.

 

 

 

 4잔 이상 마시는 사람뿐만 아니라 하루 커피 섭취량이 많아질수록 장상피화생 진단율도 점점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하루에 커피를 한 잔도 마시지 않는 사람 대비 1~2잔 마시는 사람, 3~4잔 마시는 사람의 장상피화생 진단율은 각각 약 4.1, 9.5배였다.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인스턴트커피와 여과 커피 모두 장상피화생 진단율을 높였다. 커피를 마시지 않는 사람에 비해 하루에 인스턴트커피를 4잔 이상 마시는 경우 장상피화생 진단율은 약 12.8배였고 여과 커피를 4잔 이상 마시는 경우에도 장상피화생 진단율이 약 16.6배 높았다.

 

 

 

 커피에 포함된 카페인이 위산 분비를 촉진시켜 위궤양과 역류성 식도염 등 위장관 질환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은 이미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커피의 종류와 관계없이 커피 섭취량이 증가할수록 위암의 전 단계라고 할 수 있는 장상피화생의 위험도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장상피화생 환자는 위암 발생 위험도가 약 10배 정도 높으며 성인의 장상피화생 진단율은 남성 42.5%·여성 32.7%이다.

 

목록  인쇄
   
다음글 갑상선암 진단, 세침흡인검사만큼 초음파소견과 전문의 판단 중요
이전글 과식이 불러온 지방간, 만성질환자 각별히 주의해야
보건복지부 지정전문변원